[언론보도] 1200여개 지역축제 중 문체부가 지정한 우수축제 25개는? (2023.12.19. 보도)

강릉커피축제 | 조회 58 | 작성일 2024-01-30

문체부는 2020~2023 문화관광축제 중 21개 축제를 재지정하고, 고령대가야축제·목포항구축제·부평풍물대축제·화성뱃놀이축제 등 4개 축제를 새롭게 문화관광축제로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관광자원, 지역특산물, 전통문화 등을 활용해 관광 상품화한 1200여개 전국 축제 중 25곳이 최종 선정됐다. 25개 축제는 ▲강릉커피축제 ▲고령대가야축제 ▲광안리어방축제 ▲대구치맥페스티벌 ▲목포항구축제 ▲밀양아리랑대축제 ▲보성다향대축제 ▲부평풍물대축제 ▲수원화성문화제 ▲순창장류축제 ▲시흥갯골축제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연천구석기축제 ▲영암왕인문화제 ▲울산옹기축제 ▲음성품바축제 ▲인천펜타포트음악축제 ▲임실N치즈축제 ▲정남진장흥물축제 ▲정선아리랑제 ▲진안홍삼축제 ▲평창송어축제 ▲포항국제불빛축제 ▲한산모시문화제 ▲화성뱃놀이축제(가나다 순)다.

특히 광안리어방축제와 수원화성문화제, 정남진장흥물축제 등 3개 축제는 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아 문체부 장관상을 받는다.

광안리어방축제는 축제 운영조직 역량 측면에서 높은 평가 점수를 받았다. 수원화성문화제는 개막연과 주제공연에 수어 해설을 제공하고 점자 안내문(리플릿)을 준비해 열린 축제로 호평받았다. 정남진장흥물축제는 지역주민 약 1800명이 축제를 위해 연중 수질관리에 힘쓰고 축제 기간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등 높은 참여도를 보였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년 동안 '2024~2025 문화관광축제'에 내년 축제 지원 예산 약 62억원(정부안 기준)을 투입하는 등 국비를 지원한다. 또 국민을 대상으로 한 축제 방문 독려 행사,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방한 축제 관광상품 판촉도 연중 뒷받침한다. 홍보·마케팅, 수용태세 개선 등을 위한 지원에도 나선다.

2024-2025 문화관광축제는 올해 연중 진행한 전문가 서면·현장평가와 관광객 인지도와 만족도, 지역주민 지지호응도를 종합한 결과를 반영해 선정했다. 콘텐츠의 차별성과 축제 조직의 운영 역량, 지역사회 기여도, 안전 관리체계 등이 종합적으로 평가됐다.

문체부는 1996년부터 지역축제 중 문화적 가치와 관광 상품성을 인정받은 축제를 문화관광축제로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우리 축제가 세계인이 찾는 축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축제' 지원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을 수 있는 축제를 선정, 지역 공항과 축제장을 연결하는 교통편과 외국어 안내 체계 등을 지원한다.

문체부 박종택 관광정책국장은 "축제는 지역의 문화유산이자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몫을 차지하는 중요 관광자원"이라며 "우리 국민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래 관광객이 축제를 통해 서울 외 다양한 지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출처: 뉴시스(https://www.newsis.com/view/?id=NISX20231219_0002563348&cID=10701&pID=10700)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음글
[언론보도] 강릉 커피, 한산 모시 등 24~25 문화관광축제 지정 (2023.12.19. 보도)
현재글
[언론보도] 1200여개 지역축제 중 문체부가 지정한 우수축제 25개는? (2023.12.19. 보도)
이전글
[언론보도] 문체부, ‘2024-2025 문화관광축제’ 25개 선정 (2023.12.19. 보도)